“제품 따라 아닌 건강 따라”…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2 13:07: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환경부의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가 해당 제품의 사용여부에 따라 진행되는 게 아니라 피해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실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현재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호소하는 병세가 같은데 특정기업의 제품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따져서 피해구제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2일 환경부는 이와 관련해 “현재 SK케미컬‧애경산업 등에서 판매한 가습기살균제(주원료-CMIT‧MIT) 피해자에 대해서도 옥시레킷벤키져(주원료-PHMG) 피해자와 동일하게 건강피해를 인정하고, 구제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환경부는 또 “특정기업 제품 사용 여부가 아니라 노출 이후 발생한 건강 피해의 종류로 피해를 구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피해구제는 가습기살균제 제품의 종류가 아니라 건강피해의 종류에 따라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SK케미컬‧애경산업의 CMIT‧MIT 함유제품 단독 사용자에게서도 PHMG로 인한 피해자와 동일한 특이적 질환이 나타났기 때문에 해당 기업 피해자의 폐손상 피해를 공식 인정하고, 구제급여를 지급하고 있다.

참고로 구제계정은 제품 종류에 관계없이 폐섬유화‧천식 등 구제급여 대상이 아니더라도 기관지확장증, 간질성폐질환, 폐렴 등 일정 수준 이상의 의학적 근거가 확보된 질환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에 지원하고 있다는 게 환경부의 입장이다.

CMIT‧MIT와 관련해서는 CMIT‧MIT 함유제품 단독 사용자에게서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특이적 질환이 나타났던 것을 근거로 위해성을 이미 인정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 환경청은 지난 2012년 9월부터 CMIT‧MIT의 경구·경피·흡입독성 유해성을 인정하고 있고, 이를 토대로 유독물질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