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아파트가 온다…대규모 스마트홈 실증단지 조성

산업통상자원부, 사물인터넷 가전 기반의 스마트홈 조성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3-19 13:03:48
  • 글자크기
  • -
  • +
  • 인쇄

1만 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사물인터넷(IoT) 가전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 실증 환경이 대규모로 조성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전자부품연구원 광주본부에서 산학연 전문가,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IoT 가전 및 스마트홈 업계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IoT 가전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IoT 가전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 시장 확대를 위해 대규모 실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LH공사 등 공공 건설사와 협력, 1만 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대규모 실증환경을 조성한다. 여기서는 1단계로 관리비 절감 등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도록 하고 2단계로 교육, 유통 등 근린시설 및 타 플랫폼과 연동하는 융합형 서비스로 확대한다. 이어 교통, 환경 등 스마트시티와 연계된 서비스로 확장해 나간다.


관련 업종 간 협업 체계도 구축한다. 가전, 통신, 서비스, 건설사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홈 발전 협의체를 운영해 이업종 간 협업을 촉진하고 대기업 플랫폼 공유 지원 기반인 IoT 협업센터의 지원 프로그램과 수혜기업도 확대한다.

중소·중견기업 역량 제고에도 적극 나선다. 가전 빅데이터 플랫폼, 중소가전 인공지능(AI) 기술, 첨단 복합센서, 홈로봇 등의 기술을 확보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보급하고, 이들 기업의 기술혁신을 위해 인력, 금융, 세제 등도 지원한다. 아울러 중소가전 명품화를 위한 전주기 지원에도 나선다.

이밖에 스마트홈 시장 확대를 위해 관련 제도도 개정한다. 에너지효율 등급제 기준에 IoT 가전을 추가하고, 스마트홈 에너지 서비스 확산을 위해 수요자원 거래시장을 확대한다.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 및 기술 기준도 정비한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