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코이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위해 '맞손'

우수한 중소벤처기업 지원,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기여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9 12:58: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 이미경)은 지난 16일 ‘중소벤처 육성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은 코이카에서 추진 중인 혁신적 기술 프로그램(CTS)을 통해 해외청정개발체제(CDM) 적용이 가능한 사업을 발굴해 국내 중소벤처를 육성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이 가진 자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은 유망 중소벤처 기술개발,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타당성 조사와 재원을 지원한다. 코이카는 저개발국가에 적용 가능한 정수(淨水), 보건, 에너지, 농촌개발, 교통, 교육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 기술 선정을 지원한다.

이번 공공기관 간 협력은 에너지, 국제협력이라는 업종 간 융합을 통해 우수한 협업 모델 개발과 더불어 인류 보편적 사회문제, 지구환경 등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코이카와 협력해 중소벤처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온실가스 발생량을 감축해 개발도상국가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국내·외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선정된 중소벤처기업과 상생 협력해 개발도상국가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