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내달부터 폭염 영향예보 서비스 시행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9 12:4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폭염 영향 예보 정규 서비스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다음 달 1일부터 '폭염 영향예보 정규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폭염 위험 수준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레벨을 신호등 색깔로 표현하고 대응요령을 그림으로 표시한다. 초록은 '관심', 노랑은 '주의', 주황은 '경고', 빨강은 '위험'을 상징한다.

지금까지 폭염이 예상되면 당일 발표하던 지역별 폭염 영향정보는 앞으로 하루 전날 오전 11시 30분 폭염 위험 수준을 표시해 제공한다.

 

▲ 폭염 영향 예보 정보문 <기상청 제공>
폭염 영향예보는 위험 수준에 따라 기상 정보문과 문자메시지 형태로 관계기관, 지방자치단체 방재 담당자에 전달된다. 기상청 모바일 웹, 날씨누리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도 제공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국민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