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권시장 발전을 위해 환경부·금융권 손잡는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3 12:47:0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산업은행, 기업은행, 한국거래소 등 3개 금융기관과 5월 2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서울사무소)에서 온실가스 배출권시장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기업은행 김도진 은행장, 한국거래소 정지원 이사장이 참석한다.

협약식에서 환경부와 3개 금융기관은 국내 배출권 시장의 안정적 운영과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산업은행, 기업은행을 시장조성자로 지정했으며,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6월 10일부터 매일 3천 톤 이상의 매도·매수 호가를 배출권시장에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시장조성자 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한국거래소를 통해 거래상황을 살펴보고 시장조성 의무 이행을 촉진할 예정이다.

현재 시장에서는 배출권을 거래하려는 업체들이 원하는 매도·매수 호가를 제시하여, 해당 호가 차이(스프레드)가 줄어들 때 거래가 체결된다. 

만약 거래량 부족 등으로 호가 차이가 충족되지 않는다면 업체들이 시장가격을 정확히 알 수 없어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번 협약으로 호가 차이가 감소하여 계약 체결률이 늘어나고, 거래량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4년 주식 선물시장의 경우, 시장조성자 도입 등의 영향으로 일평균 거래량이 직전 3개월과 비교하여 38.4% 증가한 바 있다. 

장이재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배출권 시장의 거래유동성 촉진을 위해 시장조성자들의 책임이 중요하다”라면서, “이번 금융권과의 협력강화로 배출권시장이 한 단계 더 발전되어 기업들의 온실가스 감축도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