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사용 화환 표시의무제 이르면 8월 중 도입

재활용 화환 미표시 적발 최고 10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6 12:43:3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정부가 국민의 알권리 확대를 위해 이르면 내년 8월부터 재사용한 화환에 대한 표시 미부착 시 최고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1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3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화훼산업 발전 및 화훼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화훼산업법)이 의결돼 오는 20일경 공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포일 1년 뒤부터 시행한다. 

새로운 법률에 따르면 앞으로 생화를 재사용한 화환에는 그 사실을 표시해야 한다. 매년 한국에서 경조사 때 쓰이는 화환은 약 700만 개다. 이 가운데 20∼30%가 생화를 재사용해 유통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재사용 여부를 소비자가 알도록 해 국민의 알 권리를 확대하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재사용 관련 표시 사항과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이해관계자의 의견 수렴과 논의를 거쳐 추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정부는 앞으로 5년마다 화훼산업 육성 종합계획과 시행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화훼산업 관련 기초자료 파악을 위해 통계를 작성하고 실태조사도 실시한다. 화훼산업 규모가 크고 관련 생산, 유통, 판매시설이 집적된 지역을 정부가 화훼산업 진흥지역으로 지정할 수도 있게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