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규모(92MW) 전남 영암태양광 착공식 개최

산업부 장관, 에너지新산업 현장방문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9-12 12:1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확대의 일환으로 9월 12일 '영암태양광발전 개발사업 착공식'에 참석했다.

영암태양광발전 개발사업은 92.4MW 규모로 추진되는 국내 최대의 태양광 단지로서, 연간 12만MWh 전력생산을 통해 약 3만 가구에 전력공급이 가능하다.

 

사업자인 ‘영암태양광발전주식회사’는 발전소 건설·운영 과정에서 지역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불산단내 업체를 통해 기자재를 조달할 예정으로, 조선경기 침체로 경영난에 처한 대불산단의 일감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영암태양광 개발사업 착공식’에 참석하여 사업자 및 지자체 관계자를 격려했다.

재생에너지는 단순히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인 것만이 아니라 신규 투자기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새로운 성장 동력임을 강조하고, 지역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였다는 점에서 영암태양광 개발사업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백 장관은 행사 이후 전기차 충전기를 수출하는 시그넷 EV사(전남 영광군 소재)를 방문, 에너지新산업 확대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