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블랙야크, 무라벨생수병업사이클한 등산복 판매

GS리테일 판매·수거한 페트병, 블랙야크자원 순환 기술로 상품화 돼 양사가 판매 계획
무라벨PB생수 22일 편의점 최초 선보이며, 재활용 제휴까지 더해 자원 선순환 구조 마련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2-22 12:1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GS리테일이ESG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아웃도어기업 비와이엔블랙야크(이하 블랙야크)와 손잡고 투명 페트병의 자원 재활용 확대를 위한 친환경 사업 제휴 행보에 나섰다. 

 

▲  GS리테일과 블랙야크 임직원들이 MOU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종수 GS리테일 전무 왼쪽 네번째, 강준석 블랙야크 전무 왼쪽 다섯번째) <제공=GS리테일>


양사는 지난 19일 양재동 소재의 블랙야크 본사에서 김종수 GS리테일 전무와 강준석블랙야크 전무 등이 참석해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협업 △자원순환 제품의 공동 개발 △자원순환 제품의 판매 및 마케팅 협업 등을 주요 골자로 한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GS리테일이 블랙야크와 제휴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블랙야크가 투명 페트병을 원료로 기능성 의류 및 등산 용품을 생산하는 페트병 자원 순환 기술을 보유한 국내 대표적인 자원 재활용 우수 기업이기 때문이다.
 

▲ 페트병으로 만든 블랙야크 티셔츠를 입은 모델들이 GS25의 무라벨 생수 페트병을 들고 있다. <제공=GS리테일>
GS리테일은 이를 위해 GS25, GS수퍼마켓(GS더프레시) 등 오프라인 점포에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점차 확대 설치하고 지자체와 연계해 수거된 페트병을 블랙야크 측에 보내기로 했다.

또한 양사는 이를 알리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상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페트병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각 사의 온·오프라인채널에서 판매해 고품질 자원 순환 체계 구축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은 단순히 자원 재활용을 쉽게 하는 수준을 넘어 업사이클링(재활용품 가치를 더 높인 상품을 만드는 것)까지 고려해, 고객의 소비에서부터 출발한 플라스틱이재구매의 결과물로 연결되는 친환경 선순환적 소비 구조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김종수GS리테일 MD본부장은 “이번 제휴는 GS리테일의 점포에서 시작된 친환경 착한 소비가 업사이클링을 거쳐 삶의 질을 향상 시키는 결과물의 재소비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무라벨 생수의 도입과 이를 활용한 구체적인 자원 선순환의 바람직한 소비 모델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