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세계은행, 글로벌 산림협력 위해 '맞손'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20 12:15: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지난 19일 미국 워싱턴 DC의 세계은행본부에서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세계은행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소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산림청은 지난 19일(현지 시간) 한국 혁신 주간 행사가 열리고 있는 미국 워싱턴 DC 세계은행 본부에서 세계은행(World Bank)과 공동 산림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양 측은 개발도상국의 산림복원, 공동체림(Community Foresty) 보전 및 지역 주민 자립 지원, 생태관광, 경관 복원 분야 등에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산림청과 세계은행은 첫 협력 사업으로 미얀마 등 신남방 국가의 공동체림 보전 및 역량 배양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사업비는 우리 정부가 세계은행에 출연한 한국녹색성장기금(KGGTF)을 활용할 예정이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도 이 사업에 참여해 ‘지역교육훈련센터(RETC)’를 통해 프로그램 개발 등 주도적인 역할을 맡기로 했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업무협약에서 “산림청과 세계은행이 공동협력의 첫발을 내디딘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측이 지난 한 해 1년간 공동 협력을 논의 해 온 만큼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기후변화 위기 해결 및 개발도상국의 지역 발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림청과 세계은행은 업무협약에 이어 같은 날 오후 ‘산림 분야 기술 혁신 워크숍’도 열었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세계은행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성공적인 산림복원과 산림 활용 사례를 발표했고 이어 UNCCD, 외교부와 함께 작년 9월에 제안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소개하며 관심과 참여를 유도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