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인구 감소추세…2040년에 절반 줄어

경인지방통계청 분석, 현재 154만9000명서 81만명으로 격감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6 12:07: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출산율 저하로 인해 서울시의 청소년 인구(청소년 기본법에 따라 9~24세 인구)가 2040년에는 절반으로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6일 경인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 청소년 인구는 154만9000명으로 서울시 총인구 중 16%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전출한 인구 8만4476명보다 많은 10만7331명이 전입하면서 2만2855명이 순유입됐다.

하지만 2040년에는 81만6000명으로 청소년 인구 수가 급감해 비중도 9.3%로 낮아질 전망이다. 경인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출산율 저조가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며 “이로 인해 학령인구 비중도 올해 13.7%에서 2040년 8.8%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서울의 청소년들은 스트레스 인지율, 우울감 경험률도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서울시 중·고등학생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42.7%로 전국 평균 40.4%보다 2.3%포인트 높고 2017년에 비해서도 4%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우울감 경험률 역시 29.67%로 전국(27.1%)보다 2.5%포인트 높고, 전년에 비해서도 1.9%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흡연율과 음주율은 각각 5.7%, 15.4%로 전국 평균보다 각각 1.0%포인트, 1.5%포인트 낮았다.  

아침 식사를 거르는 청소년들도 해마다 늘고 있다.

 

2011년 24.3%였던 아침 결식률은 지난해 32.6%까지 올랐으며 여학생(34.0%)이 남학생(31.3%)보다 더 많이 아침을 결식했다. 또 2018년 서울시 중·고등학생의 패스트푸드 섭취율은 22.7%로 전국(21.4%)보다 1.3%포인트 높고, 전년에 비해서도 1.5%포인트 증가했다.

 

경인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서울시 중·고등학생의 비만율은 10.1%로 전국보다는 0.7%포인트 낮지만 증가하는 추세”라며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체형이 살이 찐 편이라고 생각하는 신체이미지 왜곡 인지율은 25%로 전국보다 0.8%포인트 높다”고 말했다.

 

한편 여학생은 남학생보다 비만율이 6.1%포인트 낮지만 신체이미지 왜곡 인지율은 1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