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규 환경부 장관, 페루 기후변화협약 기조연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 소개
박영복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12-11 12:02:47
  • 글자크기
  • -
  • +
  • 인쇄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1일부터 12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열리고 있는 제 20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고위급회의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윤성규 장관은 10일 개최된 고위급회의에서 2009년 한국이 국제사회에 발표한 2020년 감축목표인 배출전망치 대비 온실가스 30% 감축의 이행 의지, 2015년 1월부터 아시아 최초로 전국 단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도입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소개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2020년 이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기여내용을 내년 중 시한에 맞게 제출할 것과, 2015년 말 협상을 타결해 2020년 이후 적용될 국제 기후체제는 모든 국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각국 상황과 역량을 충분히 반영하고 감축·적응·재정 등 다양한 요소를 균형있게 다루어야 함을 강조했다.

 

한편, 지난 9일 열린 고위급회의 개막식에서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크리스티나 피게레스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후변화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2015년 말 제 21차 당사국총회에서 신기후체제 협상을 타결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이번 리마 총회에서 분명한 결과물들이 도출되어야 함을 강조하는 연설을 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신기후체제 합의문에 대한 초안 마련, 녹색기후기금 등 기후재원의 충분한 조성, 개도국의 기후변화 적응 노력에 대한 지원 강화 및 기업, 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 촉진 등을 이번 총회가 달성해야 할 성과물로 꼽았다.

 

또한, 각국 특히 주요 경제국과 선진국들이 자국의 신기후체제 기여방안을 2015년 1/4분기까지는 제출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