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전기차 급속충전기 24시간 개방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8 12:0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인천도시공사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인천도시공사가는 에너지절감 및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자 관용차량 일부를 한국GM 부평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자동차로 임차하고, 본사 주차장에 급속 전기차충전소를 구축해 24시간 개방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급속 전기자동차 충전기는 60분 만에 완전방전상태에서 90%까지 충전이 가능하며, 24시간 상시 개방으로 모든 전기자동차 소유주면 누구나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충전요금은 환경부 평균단가인 173.8kWh/원이고, 전용 어플리케이션으로 결제하면 된다.

앞으로 도시공사는 환경부와의 협의를 통해 완속 전기자동차 충전기도 추가 설치할 예정이며,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에 따라 교통부문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인서 인천도시공사 사장은 “향후 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환경 보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