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과 인천 등 5대 항만 '항만대기질관리구역' 지정한다

'항만대기질법’ 입법예고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9 11:54: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항만대기질관리구역 <해양수산부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부산과 인천 등 주요 항만이 항만대기질관리구역으로 지정된다.

해양수산부는 '항만 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령안을 마련해 내일(20일)부터 9월 30일까지 40일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령안 입법예고는 내년부터 시행될 '항만대기질법' 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항만대기질관리구역의 범위와 배출규제해역에서의 선박연료유 기준, 저속운항해역에서의 속도 기준 등을 담고 있다.

우선, '항만대기질법' 하위법령 제정령안은 배출규제해역 및 저속운항해역의 지정 등 강화된 조치가 적용될 수 있는 항만대기질관리구역의 범위를 규정하고 있다.

항만대기질관리구역의 범위는 선박 입출항과 통항량 등을 고려해 전국의 5대 대형항만과 주요 항로가 포함될 수 있도록 설정됐다.

배출규제해역은 해당 해역을 관할하는 시‧도지사의 의견을 반영하여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정.고시하도록 규정했고, 베출규제해역에서 항해하는 선박이 준수해야 하는 선박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을 0.1%로 정했다.

이와 함께, 0.1% 저유황유 대신 사용할 수 있는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기준 등도 규정했다.

항만대기질법과 시행령‧시행규칙은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되지만, 배출규제해역은 선사의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내년 9월 1일에 정박 중인 선박부터 시행한 후, 2022년 1월 1일부터는 항해 중인 선박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저속운항해역에서의 속도기준은 12노트 이하의 범위에서 선박의 크기, 운항형태에 따라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정‧고시하도록 규정했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항만미세먼지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제정된 '항만대기질법'의 취지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하위법령안을 마련했다"며, "이번 하위법령 제정과 함께 지난 6월 발표한 '항만‧선박 분야 미세먼지 저감 강화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해, 2022년까지 항만미세먼지를 절반 이상 감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