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환경부 장관, 낙동강 녹조현장 방문

수질‧수량 통합으로 지속가능한 물관리 피력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8-11 11:51:07

김은경 환경부 장관, 낙동강 녹조현장 방문
수질‧수량 통합으로 지속가능한 물관리 피력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8월 11일 김해 화포천 습지와 낙동강 함안보 녹조현장을 방문한다. 관계기관, 환경단체, 전문가, 지역주민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각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김해 화포천 습지는 우리나라 하천 습지보호지역 중에서 가장 많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3종이 살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황새가 도래하는 곳으로 2014년 이후 매년 황새의 서식을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국내.외 한정된 황새(멸종위기종 1급) 서식지 보전대책을 추진하고, 주변 오염원(농경지, 비닐하우스 등), 난개발로 인한 습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하여 활동하고 있는 지역내 화포천환경지킴이, (사)자연보호김해시협의회, 한울타리가족봉사단 등 시민환경단체와 함께 화포천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김은경 장관은 낙동강 함안보에서 녹조발생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전문가, 시민단체, 어민 등과 간담회를 갖고 지속가능한 물관리를 위한 대책방안을 논의한다.


김은경 장관은 “오염물질 저감 등 수질개선 노력만으로는 4대강 사업으로 이미 호소화된 낙동강 녹조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다. 물관리 일원화가 되면 오염물질 차단노력, 보 개방을 통한 체류시간 감소 등 수질.수량 통합 관리로 녹조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6월 1일부터 우선 녹조발생이 심하고, 체류시간이 길며, 수자원 이용에 영향이 적은 6개 보부터 개방하였으나, 개방수준(함안보 0.2m), 개방기간(2달) 등이 미흡하여 녹조문제 해결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4대강 보 개방은 개방 이후 수질.수생태 모니터링 결과와 수질.수량 통합관리 차원에서 조사한 농업, 생.공용수 이용시설 조사결과를 토대로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을 관계기관과 함께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창녕함안 지점(창녕함안보 상류 12㎞)의 조류경보는 지난달 경계단계(7.5.~8.6.)에서 8월 7일부터 관심단계로 하향되어 다소 완화되었으나, 여전히 녹조 비상상황으로 환경부는 관련 지자체와 함께 정수처리를 강화하는 등 먹는 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