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관세청, 코로나19 진단시약 허가 및 수출 현황 발표

K-방역 성과로 신규 수출시장 창출·2조5000억 원 성과…11월 올해 최고치 상승
코로나19 진단시약, 전 세계 170여개 국가에 총 4억9679만 명분 수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기법도 국제표준으로 제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04 11:42:3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코로나19 K-방역 체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의 허가와 수출현황 등을 공개했다.

 

식약처는 12월 3일 기준 국내 코로나19 진단 등을 위해 총 9개(유전자 7개, 항원 1개, 항체 1개) 제품을 정식허가 했다.


유전자 진단시약은 코로나19 감염자 확진을 위한 제품 6개와 기침, 인후통 및 발열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이 쉽지 않은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제품 1개가 있으며, 유전자 진단에 비해 정확도는 부족하지만 신속하게 바이러스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진단시약 1개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존재여부를 확인 할 수 있는 항체 진단시약 1개가 있다.

 

아울러, 12월 3월 기준 정식허가를 신청한 진단시약은 유전자 진단시약 18개, 항원 진단시약 7개, 항체 진단시약 15개로 총 40개 제품이 심사 중에 있다.

▲ 국내 코로나19 진단시약 정식허가 현황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국내 방역에 사용 중인 코로나19 진단시약의 1일 최대 생산량은 약 59만 명분이고, 현재까지 558만 명분을 생산해 이중 475만 명분을 공급됐고, 지금까지 총 313만 건의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확보된 재고 약 83만 명분은 최근 일주일 동안 1일 평균 검사량 2만 명분을 감안했을 때 약 한달 이상 의료현장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으로 안정적인 수급을 이어가고 있다.

 

▲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 및 세계 확진자 추이 (누적기준)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용 코로나19 진단시약은 현재 221개 제품(유전자 105, 항원 44, 항체 72)이 수출용 제품으로 허가돼,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총 4억9679만 명분이 수출 됐다.


관세청은 금년 초부터 2020년 11월까지 총 수출금액이 약 2조5000억 원으로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수출은 7월 이후 확진자 급증에 따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으며 10월과 11월에 연이어 수출 최고치를 경신했다.

 

수출 국가별로 보면, 인도(15.6%), 독일(13.2%), 네덜란드(9.6%), 이탈리아(7.8%), 미국(5.2%) 등으로 상위 5개 국가가 전체 수출액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수출 국가도 1~3월 83개 국가에서 11월까지 총 170여개 국가로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이러한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실적은 올해 새롭게 창출된 수출 성과로서, 국제적으로 팬데믹대응의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에 대한 인식과 우수한 인프라를 통해 개발된 국내 제품의 우수성이 함께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우리나라가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기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 표준(International Standard)으로 12월 2일 제정됐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이 잇따라 유행하면서 감염병 진단 검사 관련 절차와 방법에 대한 표준화 필요성이 국내‧외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적극 추진됐다. 표준 감염병 진단기법은 ‘유전자 증폭방식’의 체외진단검사를 수행하는 검사실의 운영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Real 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이로써 향후 국내 진단시약의 국제 신뢰도가 한층 향상되고 국산 체외진단의료기기의 해외시장 확대에도 추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식약처와 관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의 허가부터 수출까지 현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품질이 우수한 제품의 신속 개발·허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새롭게 창출된 해외시장에서 ‘K-진단시약’의 경쟁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