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국가 방류사업, 효과는 어느정도?

FIRA 동해생명자원센터, 부산·울산·경북 등 주요 5개 방류품종의 효과 분석 실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16 11:4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정영훈) 동해생명자원센터는 우리나라 수산종자 방류사업의 효과 분석을 위해 주요 방류품종을 대상으로 방류종자의 생태특성, 유전자 마커를 이용한 혼획률 등의 '2018년도 수산종자방류효과조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산자원관리법 제 41조 2항 및 2018년 수산종자관리사업지침 제 21조에 의거하여 추진하는 본 사업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수행되는 사업으로 2018년도 어업인 및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수렴하여 총 17종(해면 13종, 내수면 4종)에 대한 방류효과조사 기본계획을 수립하였고, 그 중 동해안은 5종(해면 3종, 내수면 2종)이 추진 중이다.

 

특히 올해는 3년차 사업으로 대상종의 생태특성 조사, 유전자 친자확인법에 의한 혼획률 조사와 전복 적정 방류량 산정 등 총 2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FIRA 동해생명자원센터 윤성종 센터장은 “방류종자에 대한 경제성 분석(비용-편익분석, Benefit-Cost)과 효율적인 전복방류사업을 위한 전복 적정방류량 산정 등 방류효과조사를 실시하여 대규모로 추진되는 국가 방류사업의 투명성 및 신뢰도 제고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