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농·축·수산물 위생 취약분야 안전점검

농ㆍ축ㆍ‧수산물 제조‧판매업체 등 5700여 곳 점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1 11:40: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을 앞두고 전국의 농·축·수산물 제조·가공 또는 판매하는 업체 5700여 곳을 대상으로 위생‧안전관리 취약분야를 중심으로 이달부터 9월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분야별 주요 점검내용을 보면, 우선 농산물 중 곡류‧두류 등은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곰팡이가 잘 발생할 수 있어 장마철 기간 동안 곰팡이 독소 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축산물은 6월 8일부터 26일까지 식육 및 아이스크림 등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위생적 취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수산물은 해수욕장과 항·포구 주변 횟집 및 수산시장을 대상으로 6월 29일부터 2개월간 식중독 신속검사 차량을 활용해 비브리오균 현장검사를 실시하고, 유통 수산물에 대한 동물용의약품 등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여름철 농‧축‧수산물을 안전하게 섭취하기 위해 다음 사항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곰팡이가 핀 식품은 그 부분을 도려내면 곰팡이는 제거되지만 곰팡이독소가 식품에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곰팡이가 피었거나, 식품 고유의 색깔, 냄새 등이 변한 식품은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날 것으로 섭취하는 횟감은 흐르는 수돗물에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를 소독 후 구분 사용해야 한다. 특히, 간질환·알콜중독 등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은 비브리오패혈증에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어패류는 날 것으로 먹지 말고 충분히 가열·조리해 섭취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한 농·축‧수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소비자가 안전하게 농·축‧수산물 구매‧섭취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