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전국 16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장 회의’ 개최

식의약분야 시험·검사 업무 개선사항 등 논의
김한솔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2-07 11:40:10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의약분야 시험·검사 업무 개선사항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국 16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장 회의’를 12월 7일 제주오리엔탈호텔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장, 전국 16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장 등 관계자 70여명이 참여한다.


주요 논의 내용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및 시험법 개선, 검사장비 및 검사소요 예산 등 국고보조 지원 확대, 유통 의약품의 효율적인 수거검사를 위한 개선 방안 등이다.


또한 식의약분야 시험·검사 일선 현장에서 성실하게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업무유공자 11명을 표창할 예정이다.


참고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장 회의는 식의약분야 현안을 토의하고 제도 도입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시·도 보건환경연구원과의 업무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민보건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