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래동 ‘붉은 수돗물’ 피해 가구에 수도요금 감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22 11:29:2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서울시가 영등포구 문래동 ‘붉은 수돗물’ 피해 가구에 수도요금 2개월분 감면과 가구 당 필터교체 비용 4만3800원을 지급키로 했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9일 ‘문래동 주민·관계기관 협의체’ 4차 회의에서 지역주민 대표 등이 참가한 가운데 피해지역 아파트 수도요금 감면 방안을 협의하면서 일단락됐다.

 

서울시는 영등포구와 협의해 추후 각 아파트로 수도요금 감면 시행과 관련한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날 식수제한 해제 5개 단지 10개 지점에서 해제 시부터 7일간 ‘먹는 물 수질기준 60항목’과 ‘주요 14개 항목 수질검사’를 벌인 결과 모든 분야에서 적합 또는 수질 기준 이내 미량물질만 검출돼 수질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 주민에게 수질상태를 명확히 알리기 위해 수질자동측정기 6대를 추가 설치했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주민 대표 측은 수질 결과에 대해 신뢰하지만, 아파트 일부 가구에서 여전히 적색 필터 발생이 있는 점을 지적하며 조속한 해결을 요청했다.

앞서 시는 지난 12일 ‘붉은 수돗물’이 나온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에 대한 식수 제한 권고를 22일 만에 해제했다. 먹는물 수질 기준 검사에서 60개 모든 항목이 ‘적합’ 판정을 받은 데 따른 조치다.

시는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꼽히는 1973년 매립된 노후 수도관(영등포구역청~도림교) 1.75㎞에 대해 추경예산 50억원을 들여 연내 교체를 모두 마칠 계획이다. 현재 공사 도면과 설계 내역을 작성 중으로 다음달 착공한다.

시는 공사 기간 중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내를 철저히하고, 현안이 발생하면 주민·관계기관 협의체 회의를 수시로 개최하는 등 주민과의 소통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