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상용화 박차, 네트워크 장비 도입 위한 설명회 개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2-13 11:23:03
  • 글자크기
  • -
  • +
  • 인쇄

LGU+가 5G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5G 네트워크 장비 도입을 위한 제안요청서를 발송하고, 13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노키아, 삼성전자, 에릭슨 LG, 화웨이 등 국내·외 글로벌 장비회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설명회를 개최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설명회에서 LG유플러스는 회사의 5G 상용화 전략과 준비 현황, 사업 일정 등을 소개하고, 제안요청서에 담긴 NSA(Non-Standalone) 표준을 기반으로 한 장비의 세부 기술과 사업 요구사항 등을 설명했다. 제안요청서에는 NSA·SA(Standalone) 동시지원 요구도 포함됐다.

특히 Massive MIMO를 지원하는 5G 기지국뿐만 아니라 별도의 안테나와 연동이 가능한 RRU, 5G 중계기를 모두 지원토록 함으로써 향후 안테나, 중계기 등의 분야에 국내 중소 장비회사들의 참여가 가능토록 하는 등 대·중·소 기업간 상생을 기반으로 한 5G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 Massive MIMO: 고속 전송을 위해 여러 개의 안테나를 사용하는 다중 입출력(MIMO) 기술
※ RRU(Remote Radio Unit) : 단말기와 무선 접속을 수행하는 기지국의 무선(RF) 장치

참석자들은 ‘모두의 5G 체험관’도 방문했다. LG유플러스 5G 서비스의 지향점과 중점적으로 검토 중인 6대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5G로 구현될 서비스와 발전 방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어 향후 장비 진화와 개발 방향을 정하는데 크게 유용했다고 평가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부사장)은 “지금까지 5G 핵심기술 상용화와 기술 역량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왔다”며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5G 네트워크 조기 구축과 조기 상용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장비 제조사인 노키아, 단말칩셋 제조사인 퀄컴과 함께 핀란드 노키아 본사에서 5G 국제 표준 기반의 데이터 통신 시연에 성공한 바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많이 본 기사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