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팜' 도약의 날개를 달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31 11:21: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동 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3개 부.청이 공동 기획한 것으로,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아 2021년부터 7년간 총 3867억 원 규모의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기존 스마트팜 연구개발(R&D)이 농업 편의성 제고를 위한 1세대 스마트팜 개발에 집중한 것과 달리, 동 사업은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의사결정을 통해 저투입.고효율의 안정적 농축산물 생산이 가능한 스마트팜을 구현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①현행 스마트팜 기술 고도화 및 현장 실증, ②자동화된 지능형 농장을 구현하기 위한 차세대 원천기술 개발 등 2개 내역 사업을 구성하여 연구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농진청·과기정통부는 3개 부.청 간 긴밀한 협조 하에 사업 추진 기반을 조속히 마련하여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3개 부.청은 동 사업 추진을 위한 별도의 사업단 설립 절차에 조속히 착수하여 사업단에 범부처 스마트팜 연구개발(R&D) 지휘 본부(컨트롤타워) 역할을 부여할 계획이다.
 

또한 동 사업에 참여하는 연구자들이 연구 데이터를 저장.분석.공유할 수 있도록 스마트팜 연구개발(R&D) 빅데이터 기반(플랫폼)을 내년에 조기 구축할 예정이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과 홍성진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장은 “동 사업을 통해 국내 스마트팜 기술이 한 세대 발전할 것”이라고 밝히며 “청년들이 농업에서 매력을 느끼고 농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스마트팜 연구개발(R&D)이 인식 대전환을 가져오겠다”고 덧붙였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로봇, 에너지 등 기초·기반기술과 농업 간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여 우리 농업이 글로벌 경쟁력 있는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