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M85 출시

동급 최소형으로.병원 내 이동 용이...혁신적 기능-고화질 품질 등 자랑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6-10-20 11:19:01

이달부터 한국을 비롯해 유럽-중동 등 전세계 의료기관에 판매
한국 첫 개최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 통해 제품 공개

 

삼성전자 모델들이 20~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에서 가볍고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편리한 이동성과 혁신적인 편의 기능을 갖춘 삼성전자의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M85'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1등 DNA를 담은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M85를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GM85 출시에 앞서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19th International Society of Radiographers and Radiological Technologists, World Congress)'서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M85는 동급 최소형의 컴팩트한 디자인과 최경량 무게로 이동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가로 넓이가 555mm로 슬림하고, 무게도 기존 제품 대비 40% 가벼운 349kg에 불과해 엘리베이터나 좁은 공간에서도 이동하기 쉽다.

또한, 접이식 컬럼을 적용해 이동 시 전방 시야도 확보할 수 있고, '소프트 드라이빙 (Soft Driving)' 알고리즘과 전면 충돌 방지 범퍼 센서를 탑재해 안전하고 부드러운 주행을 제공한다.


GM85는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지만 제한적인 촬영 환경에서 엑스레이 튜브와 디텍터의 위치를 쉽게 변경하고, 정확한 촬영을 돕는 편의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튜브헤드(Tube Head Unit)와 촬영 부위 간 거리를 미리 지정하여 튜브와 디텍터간 거리를 손쉽게 조정할 수 있는 'SID (Source to Image Distance) 가이드' 기능과 디텍터와 튜브의 기울어진 각도를 알려주는 'S-얼라인 (S-Align)' 기능을 통해 정확한 촬영 위치를 쉽고 빠르게 잡을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번거로운 핸들 조작 없이 버튼 클릭만으로도 본체 위치를 미세 조정할 수 있어 편리하고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다.

한번 완충으로 220장 가량의 엑스레이를 촬영할 수 있는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해 추가 충전 없이 하루 종일 진료에 사용할 수도 있어 업무 효율도 높다.

삼성전자는 소형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장비임에도 불구하고 삼성의 첨단 진단 기술을 채용해 우수한 영상을 제공함으로써 업계 최고 수준의 엑스레이로 차별화했다.

GM85는 고정형 프리미엄 엑스레이인 'GC85'에 적용한 'S-뷰(S-Vue)' 영상처리 엔진을 동일하게 적용해 고화질의 진단 이미지를 제공한다.

'심그리드 (SimGrid)' 기능도 지원되어 선명한 영상을 위해 보조로 사용하는 포터블 그리드 없이 후처리 기술을 통해 그리드를 사용한 것과 같은 수준의 영상을 제공한다.

치료를 위해 체내에 삽입된 튜브나 카테터를 부각시켜 조명이 강한 응급실이나 중환자실에서의 영상 식별이 쉽도록 돕는 '튜브 앤 라인 인헨스먼트 (Tube & Line Enhancement)' 기능도 채용됐다.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M85는 이달 한국을 시작으로 유럽, 중동 등 각 지역 인허가 일정에 따라 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글로벌 의료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 전동수 사장은 "출범 이래 최초로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서 삼성전자가 월드 베스트 정신을 담아 출시하는 이동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신제품을 먼저 소개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1등 DNA를 심은 혁신적인 의료기기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를 주최하는 세계방사선사협회에는 영국을 비롯한 24개국의 협회와 학회가 모여 1959년 출범했으며, 현재는 85개국에서 가입돼 있다.

세계방사선사협회는 2년에 한번씩 유럽·아프리카, 아시아·오세아니아, 미주 등 3개 지역을 순회하며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에 협회 창립 57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게 됐다.

이번 '세계 방사선사 학술대회 및 총회'를 통해서 4만 명에 달하는 한국 방사선사들의 우수성과 선진의료 기술을 국내외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