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 ICT 기술협력 체결

인천공항 에어사이드 맵 및 내비게이션 기반 서비스 발굴 협력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8-19 11:18: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인천국제공항공사와 KTH가 ‘공항운영 및 ICT 분야 기술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대표 박완수)와 KTH(대표 오세영)가 ‘공항운영 및 ICT 분야 기술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공항서비스의 품질을 제고하기 위한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ICT 활용 공항서비스의 공동 기획연구를 진행해 ▲인천공항 에어사이드(Airside) 맵 및 내비게이션 기반의 서비스 발굴 ▲빅데이터를 활용한 환승마케팅 서비스 발굴 등 공항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한 상호간 기술 및 인력 교류, 행정 지원에 협력키로 했다.

KTH는 올레내비와 올레맵 서비스의 구축과 운영 노하우를 이번 서비스 발굴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에어사이드내 공항차량 전용 경로 안내 시스템 등 공항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다. 에어사이드란 진입이 통제된 공항 이동지역으로 공항관련 차량만 이용 가능한 구역을 말한다.

또한, KTH는 공항내 유동인구 및 이동경로 분석을 위해 자사가 보유한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데이지(Daisy)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은 여행객의 환승투어를 위한 여행상품 개발 및 공항 내 상권 분석 등 마케팅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다.

KTH 오세영 사장은 “양사의 협력을 통해 내비게이션을 기반으로 한 위치관제, 빅데이터를 활용한 환승마케팅 등 ICT 기반 기술을 공항 서비스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인천공항은 10년 연속 세계 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1위를 차지한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KTH가 공항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기술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