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 속 흑산공항, 짧은 활주로에 항공기 안전성까지 문제 산적

신창현 의원 "연평균 안개일수 90일, 활주로 1160m 불과 ‘오버런’ 우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25 11:14: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신창현 의원

흑산공항 건설과 관련한 국립공원위원회 심의가 잇따라 연기.중단된 가운데 잦은 안개일수와 짧은 활주로 길이, 운항 예정 항공기(ATR-42)의 안전성을 둘러싼 심각한 우려가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서울지방항공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흑산도의 연평균 안개일수는 90일로 타 공항(인천 44일, 김포 30일, 제주 18일)의 2~5배에 달했으며, 활주로의 길이도 1160m로 짧아 오버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흑산공항에 운항 예정인 ATR-42 기종의 안전성에도 의문이 제기됐다. 최근 10년간 동 기종의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165명으로, 특히 지난 2016년 12월 4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원인에 대한 조사는 아직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지방항공청은 항공기 자체결함으로 인한 사고는 발생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짧은 활주로 길이 또한 도마에 올랐다. 흑산공항에 건설 예정인 활주로의 길이는 1160m로, 항공기 제작사 매뉴얼에 따른 최대 이륙거리(1050m)와 착륙거리(1080m)를 반영한 것이라고는 하나 여유 활주로가 100m 밖에 되지 않는다. 현재 ATR-42가 취항 중인 전 세계 14개 공항 가운데 흑산공항보다 활주로가 짧은 곳은 인도네시아 옥시빌 공항 등 4곳에 불과하다.

최근까지 첨예한 대립을 이어오고 있는 흑산공항 건설 사업은 앞선 9월 19일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에서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정회됐으며, 지난 1일 서울지방항공청의 심의 연기 요청에 따라 심의가 중단된 상태다.

이에 신 의원은 “흑산공항 건설은 경제성과 환경성도 중요하지만 안전성 확보가 우선이다”라며 “항공기 자체의 안전성과 활주로 길이, 안개 등 기상문제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