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 건설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 건설연이 도와드립니다

총 62억 원 규모 지원사업 추진...출연연 코로나19 지원사업 중 최대 규모
단순 금융지원 아닌 中企 기술력 제고·고용유지·단절없는 기업활동 지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1 11:09: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코로나19로 타격받은 중소·중견 건설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출연(연) 최대 규모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소·중견 건설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총 62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건설(연) 중소·중견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경제위기에 취약한 중소·중견 건설기업에게 건설연의 예산, 연구인력, 인프라 등을 적극 활용해 ▲기술력 제고 ▲연구인력 고용유지 ▲마케팅 지원 ▲해외건설공사 분쟁 자문 등의 경영컨설팅과 같은 단절없는 기업활동을 위한 종합 패키지 지원 사업이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 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약 8곳이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적 재난 극복을 위해 정부 부처별로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인 61%가 단순 금융지원 또는 인건비지원과 같은 일시적인 대책에 집중돼 있는 상황이다.

건설연은 포스트 코로나19 상황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정부출연연구원으로서 중소·중견 건설기업의 단기·중기적 R&D 역량 강화를 집중 지원한다는 것이 이번 사업의 핵심이다. 위기극복을 위한 일시적 비용지원이 아닌, 중소·중견기업 R&D 성장과 연구인력 고용안정을 통해 이번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경제위기에 대해서도 자체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건설연 코로나19 지원사업’은 ‘수요기반 중소·중견기업 애로기술 지원사업’, ‘중소·중견기업 성장을 위한 맞춤형 직접지원 사업’, ‘단절없는 기업활동을 위한 중소·중견기업 컨설팅 지원사업’의 총 3개 유형과 하위 세부 7개 지원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약 120개 중소·중견기업의 연구역량 강화와 맞춤형 지원사업을 통한 단절없는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90명 내외의 중소·중견기업 연구인력 유지 및 신규 연구인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한승헌 원장은 “건설산업은 국가 기반산업으로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혁신역량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중소·중견 건설기업과 함께 동반 성장은 물론 국가와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가는 등 출연연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 관련 세부 내용은 ‘건설연 코로나19 지원사업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오는 6월 12일까지 해당 신청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