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4차 산업혁명 협력방안 논의

유영민 장관, 독일 공학한림원 카거만 원장과 면담 및 4차 산업혁명 공동 워크숍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9-06 11:08: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우리나라는 4차 산업혁명에 빠르게 대응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독일과 만남을 가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9월 4일(월) 오전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독일 공학한림원 헤닝 카거만(Henning Kagermann) 원장 및 독일 대표단과 면담을 갖고 4차 산업혁명 대응 관련 한-독 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 독일측 참석자 : 마커스 헤스(Markus Heß)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 부국장, 스테판 아우어(Stephan Auer) 주한독일대사, 헤닝 반틴(Henning Banthien) 플랫폼 인더스트리4.0 사무총장, 한스 요르그 스토츠(Hans Jörg Stotz) SAP IoT 담당 임원 등
 
유영민 장관은 독일의 제조업 혁신전략인 ‘인더스트리 4.0’을 주창한 카거만 원장과 면담하며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 워크숍 프로그램


유 장관은 독일이 다른 나라보다 발 빠르게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게 된 계기, 민간과 정부의 협력관계 등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 전반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였으며, 
 
이에 카거만 원장은 독일의 ‘인더스트리 4.0’전략을 추진하게 된 계기와 전략 등을 소개하고 곧 발족할 ‘4차 산업혁명위원회’ 등 한국의 대응방향에 대해 문의하였다.
 
양측은 양국 간 협력이 4차 산업혁명의 효과적 대응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정보공유, 기술 및 인재교류, 등을 통해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관련 이슈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이를 위해 지속적인 협력채널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하였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와 함께 9월5일(화) 오후 판교 SAP 앱하우스에서 ‘4차 산업혁명 공동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독 양국 간 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는 독일의 ‘인더스트리4.0’ 전략을 담당하는 연방경제에너지부 마커스 헤스 부국장이 독일의 ‘인더스트리 4.0’ 전략을 발표하며 독일의 제조업 혁신 전략과 향후 과제에 대해 직접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공동 워크숍이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변화에 맞서 양국 간 협력이 한 단계 진전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