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콩고 열대우림 보전을 위해 200만 달러 기여

-유엔개발계획 다자 신탁기금과 업무협약 체결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24 11:06:2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 최병암 차장은 2월21일(금) 오전 10시 뉴욕 유엔개발계획(UNDP) 사무국에서 UNDP 다자신탁기금(Multi Partner Trust Fund, ‘MPTF’)과 아프리카 콩고의 열대우림 보전에 기여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유엔개발계획 다자신탁기금과 업무협약 체결 <사진=산림청>


이는 산림청이 2017년1월17일 가입한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CAFI)의 이행과 노력을 위한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산림청은 CAFI의 기금을 관리ㆍ집행하는 UNDP MPTF에 200만 불을 기여할 예정이다.

이러한 산림청의 활동은 주요 유럽 국가(독일, 노르웨이, 프랑스 등)가 주축이 된 중앙아프리카 콩고분지의 열대우림 보호와 기후변화 대응에 우리나라가 아시아 최초로 기여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세계 2위의 열대 우림인 콩고 분지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뿐만 아니라 생물 다양성 보전에 큰 영향을 미치기에, 이 지역을 보전하는 일에는 지역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번 지원을 통해 콩고 분지의 보전과 지역 주민들의 빈곤 해결 등을 지원함으로써 아프리카 국가들과 산림협력의 초석을 다지고 기후변화 위기 극복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업무협약서 체결 후 면담 시간을 통해 다자신탁기금 관계자들에게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소개하고, PFI 기금의 관리 및 집행에 관해 MPTF 관계자들에게 자문했다.

MPTF 관계자들은 PFI에 큰 관심을 나타내었으며, 양측은 PFI 기금의 조성, 관리 및 집행에 대해 지속해서 협의해 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