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2022년까지 전 제품에 ‘친환경 포장’ 원칙 적용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0 11:03: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풀무원 제공>
풀무원은 나와 내 가족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지구환경을 위해 2022년까지 전 제품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 원칙을 적용하고, 플라스틱 사용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대폭 줄여나가겠다고 20일 밝혔다.

포장재 개발 단계서부터 지속가능성을 고려하여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유해한 화학물질은 사용하지 않으며, 재활용이 100% 가능한 포장재를 적용해 환경에 주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올해는 풀무원샘물, 연두부, 나또, 생면식감(라면), 아임리얼 등 주요 제품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을 적용하며, 순차적으로 늘려 2022년까지 전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사용(Recycle)은 2022년까지 4억개(현재 1억3400개)로 늘릴 예정이다.

풀무원은 ‘환경을 생각한 포장’ 원칙이 적용된 제품을 소비자들이 쉽게 식별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나뭇잎 모양의 엠블럼을 제작하여 제품 라벨에 표기했다.

엠블럼에는 플라스틱 저감 수치와 수분리 접착제 사용, 바이오플라스틱 사용, 수성잉크 사용 등 친환경 포장에 관한 정보가 담겨있다.

소비자들의 동참과 확산을 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캠페인도 전개한다.

‘풀무원의 1, 풀무원의 일’이라는 테마로 ‘풀무원은 오직 하나, 1만 했을 뿐이지만 그 1은 훨씬 많은 것을 바꿀 수 있습니다’는 메시지를 온라인 광고와 홈페이지, SNS 이벤트 등으로 알릴 예정이다.

또, 친환경 에코백 1000개를 제작하여 인플루언서나 고객들에게 증정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풀무원 조직원을 대상으로는 매월 1일을 ‘일회용품 없는 날’로 정하여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홍은기 풀무원 ESH 담당은 “6월 5일 환경의 날을 앞두고 플라스틱을 사용량을 줄여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고, 동시에 편리한 분리배출로 소비자 편의성도 강화하고자 전사적으로 ‘환경을 생각한 포장’을 선언했다”며,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로하스 기업으로서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삶의 가치를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전파하는 다각적인 노력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