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업계 "日 석탄재, 다른 원료로 대체할 것"

"환경부 '수입석탄재 안전관리 강화방안'에 협조…대체원료 확보 나설 것"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9 11:01: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쌍용양회 동해공장 전경 <사진=쌍용양회>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시멘트업계가 일본산 석탄재를 비롯해 수입 석탄재를 다른 원료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19일 한국시멘트협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시멘트업계는 지난 8월 8일 환경부가 발표한 '수입석탄재 환경안전관리 강화방안'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며 "수입석탄재를 국내산 석탄재 또는 다른 원료로 대체해 사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시멘트 제조를 위해 사용된 석탄재 규모는 총 315만t으로, 이 가운데 해외에서 수입한 석탄재(40.6%) 128만t이 전량 일본에서 수입됐다.


협회는 "석탄재는 제철소에서 나오는 슬래그와 같이 전량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이라며 "석탄재는 전세계 시멘트공장에서 점토성분을 대체하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계는 지금까지 수입석탄재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통관 전·후 방사선 검사를 비롯해 어려 단계에 걸쳐 방사능 검사를 철저하게 실시해왔다"며 "그 결과를 업체별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고 그동안 단 한 차례도 법적 기준치를 초과한 사례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 기간산업인 시멘트산업과 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시멘트 업계도 정부 정책에 따라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