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전국 소나무류 취급업체 특별단속

12월 15일까지 경찰청·지자체와 4만3000여 개 소나무류 취급자 집중단속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1-14 10:56:52
△ 소나무 특별단속<사진제공=산림청>

한번 걸리면 살아나기 힘들어 소나무의 에이즈로 불리는 재선충병. 정부가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소나무류 유통·취급 질서를 확립하고 재선충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10일부터 12월 15일까지 경찰청·지자체와 합동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최근 재선충병 신규 발생이 소나무의 인위적 이동에 의해 나타나면서, 산림청은 목재생산업체, 조경업체, 화목사용농가와 찜질방 등 목재를 이용하는 4만3000여 개 업체·가구를 집중단속 할 예정이다.  

 

점검 내용은 ▲소나무류 원목 등의 취급·적치 수량 ▲소나무류 생산·유통에 대한 자료의 작성·비치 여부 등이다. 

단속 시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특별법'에 따라 50만 원에서 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지속적으로 단속을 실시해 재선충병 확산을 방지하고, 목재유통·가공업체가 소나무류 생산·유통에 대한 이력 관리를 보다 철저히 이행하는 풍토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