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등 백화점 특약매입 축소 약속은 휴지통에!

김영환 의원 국감서 지적..."지난해 보다 비중 오히려 증가 이율배반"
민경범 valen99@hanmail.net | 2015-09-17 10:56:06
△ 새정치민주연합 김영환 의원

롯데 등 대형백화점들이 지난해 국감에서 특약매입을 점차 줄이겠다고 답변하고도 오히려 전년에 비해 증가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환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롯데 등 백화점 7개사의 최근 4년 특약매입 거래의 비중은 2011년 71.7%에서 2012년 70.2%, 2013년 70.6%, 2014년 72.6%로 평균 71.3%로 계속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2014년 국감 당시, 롯데 등 대기업 백화점들이 지나치게 편중된 특약매입 거래로 입점(납품)거래업체들에게 외상매입 상품에 대한 반품 책임과 재고 부담을 전가시키고, 판촉·인테리어 등 비용 떠넘기기에 대해 지적한 바 있다.


백화점 전체 매출액 중에서 작년 기준 특약매입 비중은 72.6%, 임대을은 20.1%, 직매입은 7.3%로 직매입 비중은 최근 4년간 소폭 감소하고 있는 반면, 특약매입 및 임대을 비중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 것이다.


백화점 측은 특약매입 거래나 직매입 거래 방식 등의 선택은 상품군 별 특성에 따라 정한다는 입장이다. 반품 가능성이 높아서 재고 리스크가 있는 상품을 특약매입 거래 형태로 운영하는 게 관행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백화점의 경우 특약매입 거래 비중이 평균 70%이상으로 대형마트의 20%대에 비해 매우 높고, 결국 소비자 입장에서는 실제로 상품의 구매 경쟁력이 낮은 상품을 오히려 백화점에서 사고 있다는 의미다.


직매입 거래 방식은 백화점이 직접 상품을 구매해서 판매하고 재고까지 책임지는 서구형 방식으로, 입점업체로부터 판매수수료를 공제하지 않는다.


또 백화점들이 직접 국내외 상품과 브랜드를 발굴하고 개발에 나선다면, 직매입 거래방식으로도 매장을 구성하면서 차별화가 가능하고 수익성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브랜드 파워나 소비자 인지도는 높지 않지만, 경쟁력 있는 상품에 대한 공격적인 구매가 가능하고 물류 공간들도 충분하다.


롯데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백화점 이외에 추가로 대형마트와 아웃렛, 면세점, TV홈쇼핑 ‧ 인터넷쇼핑 등을 대부분 소유하고 있다.


예전에 비해 다양해진 판매 채널을 통해 백화점에서 상품이 팔리지 않아도 떠안아야 할 재고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유통업체의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할 때 특약매입 대신 중소기업과의 직매입 비중을 늘리는 업체에 가산점을 주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최근 형제간 경영권 갈등으로 '롯데 사태'를 겪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7일 10대 그룹 오너로는 처음으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지난해 국감에서 롯데그룹 증인은 백화점 특약매입을 점차 줄여나가겠다고 했으나, 결국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또 백화점업계가 입점업체와 특약매입 거래방식으로 운영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부당 행위와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자율적으로 특약매입을 줄이고, 직매입 거래방식을 늘려나가는 자구노력이 실제로 있어야 하고, 무엇보다도 증인의 의지와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롯데가 2013년 업무보고에서 개성있는 상품 직매입으로 활로를 찾은 일본의 한 백화점 사례를 들며 직매입 확대를 통해 미래 성장전략으로 제시했는데, 최근 2년 사이 롯데의 직매입 비율은 오히려 감소했다"며 백화점이 비용 리스크를 높일 수 있는 직매입 확대를 꺼리는 대신 특약매입을 고수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방안에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