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계층을 위한 '맑은숨터' 사업 확대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5 10:51: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경기도 '맑은 숨터' 사업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노인과 어린이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의 실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맑은 숨터 사업'의 올해 목표를 기존 300곳에서 400곳으로 확대했다고 15일 밝혔다.

 

노인시설 중심이던 지원 대상을 장애인 재활시설, 노숙인 쉼터, 지역아동센터 등으로 확대하고, 이들 시설에 친환경 벽지나 바닥재 설치 등 그동안의 시설개선 수준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 방역, 환기장치 설치, 공기정화식물식재 등 맞춤형 지원을 해 실내 공기 질을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도가 2016년부터 시작한 맑음 숨터 사업은 어린이집과 장애인시설, 노인요양시설 등 상대적으로 공기 질에 민감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취약시설의 실내 공기 질을 측정하고, 시설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도는 사회공헌 기업, 봉사단체와 협업을 통해 2016년 10곳, 2017년 19곳의 시설개선 사업을 했다. 예산을 지원하기 시작한 지난해부터는 지원 대상을 527곳으로 확대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시설은 경기대진테크노마트 홈페이지나 경기도 환경기술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