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 폭염 대비 취약가구 보호 관찰 나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6 10:49:11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 자치구들이 폭염 대응을 강화한다. 강남구는 내달까지 노숙인 보호를 위한 특별순찰조를 편성했다고 6일 밝혔다.

순찰조는 폭염특보가 발령되거나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날 오후 1∼4시와 오후 8∼11시 노숙인 주요 활동 지역인 강남역과 도산공원 등 33곳을 돌아본다.

 

온열 질환을 앓는 노숙인을 발견하면 쉼터나 보호시설로 인계한다. 자립 의지가 있으면 임시주거비 등도 지원한다.

구는 노숙인 보호 사각지대 제거 차원에서 지난달 17∼23일 강남역 지하 보도 노숙인을 전수조사하기도 했다.

서울 중구는 폭염특보가 내려지면 48시간 안에 구청 직원이 담당 폭염 취약 가구에 전화하거나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는 체제를 가동 중이다.

전날부터는 중림동 호박마을, 황학동 여인숙 골목, 약수동 다가구 밀집 지역 등 취약지역을 직원들이 방문하고 있다.

동 주민센터 행정 차량에 물탱크와 분무기를 설치, 주거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지열 식히기에 나서는 중이다.

생계 때문에 폐지를 모으는 노인들에 대해서는 폭염 기간에 이를 중단하도록 유도하고 그 손실은 구가 보전해주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구의 모든 직원이 나서서 폭염 취약계층 안전 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신속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