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LED 표지판' 설치하니 야간 사고 '뚝'

수원시, 관내 사고다발지역 8곳에 밤에도 잘 보이는 LED 교통표지판 설치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12-08 10:45:41
  • 글자크기
  • -
  • +
  • 인쇄

수원시가 교통사고 취약지점과 사고 다발지역 주변의 교통 표지판을 밤에도 잘 보이는 ‘태양광 LED 표지판’으로 교체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10월 관할 경찰서와 협의해 야간 교통사고 위험 지역을 선정하고, 구운사거리·금곡교 입구·안죽골삼거리·세권사거리 등 8개소에 LED 표지판 9개(금곡교 입구 2개)를 설치했다. ‘위험’, ‘제한 속도’, ‘횡단보도’ 등을 알리는 표지판들이다.

△ 태양광 LED 표지판<사진제공=수원시>

 

태양광 LED 표지판은 해가 비치는 동안 태양전지로 전기를 생산해 축전지에 저장한 후 충전된 전기를 야간에 활용하는 ‘능동형 발광 제품’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표지판에 밝은 조명이 들어와 멀리서도 표지판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일반 LED 표지판과 달리 전기시설이 필요 없어 어느 곳에나 설치할 수 있다. 외부 전기가 필요 없어 유지비용이 거의 들지 않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태양전지는 4시간 정도 태양광을 받으면 100% 충전된다. 완전히 충전되면 흐린 날이 계속돼도 20일 이상 정상 작동된다.

 

수원시는 관할 경찰서와 협의해 야간 사고 위험지역에 지속해서 태양광 LED 표지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태양광 LED 표지판이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태호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은 “LED 표지판 설치 효과를 분석하고, 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지역에 설치를 확대할 것”이라며 “시민이 안심하고 거리를 다닐 수 있도록 각종 안전장치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