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케이블 사업자 '동등결합상품' 출시

‘모바일 多회선-초고속 인터넷 결합상품’ 3월 시판 목표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1-12 10:45:22

케이블 초고속인터넷 고객도 이동전화요금 할인혜택 누릴 전망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케이블 사업자와 동등결합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다(多)회선과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 인터넷을 묶은 동등결합 상품을 이르면 올 3월 출시키로 결정하고, 케이블 사업자들과 결합할인율, 요금정산, 전산개발 등 상품개발에 필요한 실무적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가 케이블 동등결합 상품을 내놓게되면 딜라이브, 티브로드, CJ헬로비전 등 케이블 사업자의 인터넷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LG유플러스의 이동전화 요금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동통신사의 결합상품과 동등결합 상품 간 차별 금지를 골자로 한 ‘방송통신 동등결합 판매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이동통신과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인터넷 결합상품 출시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승환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 상품기획팀장은 “동등결합 의무제공 사업자는 아니지만 정부의 케이블TV 상생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추진하게 됐다”며 “MSO뿐 아니라 개별SO들과도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적극 검토하여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결합상품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