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청정지역 無…하루새 142명 추가, 확진자 총 346명

강원 춘천 30대 남성·20대 여성 '양성'…대구 31번 접촉
서울 구로구 40대 1명…경북 성지순례단과 이스라엘 방문
충북 청주 30대 부부·세종시 30대 남성 1명 '양성'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22 10:45:5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코로나19 환자가 오늘 오전 무려 142명 증가함에 따라서 국내 확진 환자 수는 총 346명으로 늘었다.

새로 확진된 142명 환자 가운데 경북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가 무려 92명이나 된다. 또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38명이다. 기타 12명 환자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2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은 확진자가 142명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루새 142명이 추가되면서 전체 확진자는 204명에서 346명으로 크게 늘었고, 검사 중인 인원도 3180명에서 5481명으로 증가했다.


앞서 두 사망자의 공통점은 경북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했던 환자란 점, 모두 사망 당시 폐렴 질환을 앓았다는 점이다.

당국은 어제 첫 번째 사망자인 60대 남성은 코로나19 발병으로 만성 폐질환이 악화했고 이것이 사망으로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오늘 오전 지자체에서 추가로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강원도 춘천에서 30대 남성과 20대 여성 등 2명으로 이들은 대구 31번 환자와 접촉했다. 서울 구로구에서 40대 남성 1명, 이 남성은 경북 성지순례단과 함께 이달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그리고 충북 청주에서 30대 부부 2명이, 세종시에서 30대 남성 1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그동안 환자가 없던 강원도와 세종시에서도 환자가 나타나 전국 모든 지역으로 환자 발생이 확산하고 있는 양상이다.

 

한편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 142명 중 조사 중인 인원 12명을 포함해 경북(103명)·대구(28명)·부산(2명)·경기(2명)·충북(2명)·대전(1명)·광주(1명)·전북(1명)·세종(1명)·제주(1명) 등에서 확인돼 사실상 전국이 뚫린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지역별 수치는 신고지 기준으로 우선 집계된 현황으로, 주민등록주소지 등이 다를 경우 추후 변경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