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현대글로비스, 전기상용차 충전인프라 구축 MOU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06 10:44: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한전과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상용차 도입 및 충전인프라 구축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한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BIXPO 행사장에서 현대글로비스㈜와 ‘전기상용차 충전인프라 구축협력 MOU’를 체결한다고 전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전금배 현대글로비스㈜ 물류사업본부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전은 전기상용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해 충전서비스를 제공하고,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상용차를 도입해 한전의 충전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한다.

한전은 우선 투자를 통해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고, 운송사업자는 충전 사용량에 대한 요금을 납부하는 방법으로 운송사업자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경감시킬 계획이다.

한전은 현재 전국에 8천기가 넘는 충전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전기화물차 도입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은 전기차 충전 플랫폼을 구축해 차세대 충전서비스 산업을 확대하고, 전기버스‧택시 등 영업용 차량 대상 수송분야 전력화에도 적극 참여하여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전기차 충전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