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객실 ‧ 야영시설 사용료 일부 현실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6 10:43:27
  • 글자크기
  • -
  • +
  • 인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오는 7월 15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객실과 야영시설 사용 요금을 일부 현실화한다고 밝혔다.

매년 지속되는 경영수지 적자, 낮은 시설 사용료 유지로 인한 공‧사유 자연휴양림 경영활성화 저해 등이 사용료 인상 요인이다.

다만, 이용료 인상폭은 국가기관으로서 공공성과 공‧사유 자연휴양림의 이용료를 감안해 객실과 야영시설 각각 평균 10%대이다. 인상된 요금은 여름 성수기가 시작되는 7월 15일 사용자부터 적용된다.

주요 인상요금 내역은 아래와 같다.

 구분

 시설

규모 

비수기 · 주중

성수기 · 주말 

 객실

 산림문화휴양관

 10~11인실

 105,000

(5,000원 증)

 175,000

(11,000원 증)

 숲속의집·연립동

 8~9인실

 87,000

(10,000원 증)

 154,000

(20,000원 증)

 야영시설

 캐빈

 33

 27,000

(2,000원 증)

 35,000

(5,000원 증)

 캠핑카야영장

 100

 18,000

(1,000원 증)

 33,000

(2,000원 증)

* 9인실 이하 산림문화휴양관, 야영데크 등은 인상 제외


한편, 국립자연휴양림은 시설 사용료 인상에 따라 공적 서비스 확대방안과 이용객 만족도 제고방안을 마련해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적 서비스 확대 계획으로는 다자녀 가정(3자녀 이상) 우선예약 시범운영, 취약계층 대상 산림복지바우처 이용 확대, 맞춤형 숲체험 프로그램 지원 확대, 안전하고 쾌적한 자연휴양림 운영, 공‧사유 자연휴양림과의 상생발전 노력 등이다.

또한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맞이해 산림휴양 주간(5.20~26) 운영, 5월 한 달간 전국 국립자연휴양림 무료입장, 주중 이용료 30% 할인(8개 국립자연휴양림)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물가상승으로 인한 운영비용 증가 등 경영수지를 고려해 3년 만에 시설 사용료를 인상하게 됐다”라며 “국민 여러분들의 넓은 이해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