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판, 제재목 등 수입목재 검사기관의 지정기준 구체화

「목재이용법 시행령 ㆍ시행규칙」개정·시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4 10:42:4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은「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ㆍ시행규칙」이 6월 4일 개정ㆍ시행된다고 밝혔다.

 

▲ 목재생산재 <제공=산림청>

 

이번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은「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개정에 따라 수입목재 검사기관의 지정에 관한 세부 요건 등 법률에서 위임된 사항을 구체화하고, 현행 제도의 운용상 나타난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개정으로 합판, 제재목 등 수입목재의 합법적 벌채 여부 검사업무에 요구되는 인력과 조직 등 검사기관의 지정에 관한 세부 기준 지정 등을 통해 목재 교역의 유통 질서 확립 및 국내 목재산업 보호 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에 개정·시행되는「목재이용법 시행령·시행규칙」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수입목재 또는 목재 제품의 서류 검사 업무에 요구되는 인력 및 조직 등 검사기관의 지정기준을 구체화했다. 

 

검사기관을 지정할 때 그 지정 결과를 산림청 누리집에 공개하도록 하고, 검사 결과에 대한 사업자의 이의신청 절차 및 관련 서식을 신설했다. 자세한 내용은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기연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목재이용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수입목재 신고 및 검사업무 시 미비점들이 보완돼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목재 교역의 유통 질서가 확립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9년 10월 1일부터 본격 운영 중인 합법 목재 교역 촉진제도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목재 업계 및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