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2023년까지 '미세먼지 없는' 전기저상버스 200대 보급

성남시내버스㈜와 협약, 대당 1억9200만 원 지원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5 10:41:55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기 성남시가 2023년까지 전기저상버스 200대를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시는 성남시청 9층 상황실에서 미세먼지 배출의 주요 원인인 도로 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성남시내버스㈜와 손잡고 2023년까지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200대를 도입하기로 하고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시는 성남시내버스가 친환경 전기저상버스를 구입할 때 차량 가격(3억1200만 원)의 62%를 구매 비용으로 지원한다.

성남시내버스는 오는 7월까지 21대를 구매할 계획이다. 또 연차 계획에 따라 2020년 40대, 2021년 40대, 2022년 70대, 2023년 29대 등을 추가 구매한다.

시는 올해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도입 외에 전기차 375대, 수소차 4대, 전기 이륜차 44대 등 친환경차 구매 지원사업을 펼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