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관련 기술 정보 한 곳으로 통합

기후기술정보시스템(CTis, Climate Technology Information System) 오픈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3-23 10:4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기후기술 글로벌 협력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종합정보포털인 ‘기후기술정보시스템(CTis,Climate Technology Information System)을 구축하여3월 20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기후기술 분야 협력을 담당하는 국가지정기구(NDE)로서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인류 문제 중 하나인 기후변화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내 기후기술의 개도국 이전과 해외 사업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 국가지정기구(NDE: National Designated Entity): 유엔기후변화협약(196개국 가입)에서 기술개발 및 개도국 기술이전 관련 소통과 협력을 담당하는 국가별 창구
 
이에 국내외 기후기술 관련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하여 관련 기업과 기관에 동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여 신기후체제를 대비하고 국내 기술개발 및 해외이전 활동을 촉진하는 목적으로 구축했다. 운영은 GTC(녹색기술센터, 소장 오인환)가 담당한다.
 

기후기술정보시스템(http://www.ctis.re.kr) 메인 화면


기후기술정보시스템에서는 대표적으로 ① 글로벌 동향 정보, ② 기후기술협력 정보와③ 데이터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로벌 동향’에서는 기후변화와 관련된 주요 국제기구 및 기관들에 대한 소개, 활동, 사업, 회의 동향, 발간물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 기후변화 관련 기관 : UNFCCC(유엔기후변화협약), CTCN(기후기술센터), TEC(기술집행기구), GCF(녹색기후기금), NDA(국가재정기구), NDE(국가지정기구)
 
특히, ‘기후기술 협력’에서는 개발도상국들이 국제사회에 제출한 기술수요 약 800여건을 정리하여, 새롭게 만든 45개 분야의 기후기술 분류체계를 통해 조회할 수 있게 하였다. 아울러 3만 여건의 국내 기후기술 특허 데이터베이스(DB)를 확보하여 해외수요자가 조회할 수 있도록 영문화하여 지속 제공한다. 
 
이를 통해 국내 관련기관에게는 개발도상국의 기술수요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고, 해외관계자에게는 국내의 기후기술 정보를제공하는 수요-공급 연결 기반(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통해 기후기술 해외사업의 촉진을 도모한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기후기술정보시스템이 기후관련 사업을 추진하는 관련 기관들이 정보를 습득하는 주요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보를 확충하고, 기능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기술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보 공유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하고, “앞으로 이 시스템이 국내 기후기술의 해외진출 촉진과글로벌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위한 유용한 도구로서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많이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