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SUV 니로, 미 대륙 횡단 기네스 월드 레코드 세워

LA시에서 뉴욕시 까지 5,979km 총183.6리터 사용...친환경성 입증
권희진 eco@ecomedia.co.kr | 2016-12-16 10:33:56

△ 친환경 SUV 니로가 5,979km 주행하며 새로운 기네스 월드 레코드를 세웠다. <사진제공 = 현대기아차>

 

기아자동차(주)(이하 기아차)의 친환경 SUV 니로가 미 대륙을 횡단하며 새로운 기네스 월드 레코드를 세워 차량의 친환경성을 입증했다. 

 

기아차는 니로를 이용해 LA부터 뉴욕시까지 5,979km(3715.4마일)를 주행하며 평균연비 32.56km(76.6mpg)를 달성하여 새로운 기네스 월드 레코드를 세웠다고 16일 밝혔다.

 

웨인저디스와 로버트 윙어가 운전했으며 5,979km 주행해 월드 레코드 기록을 세웠다. <사진제공 = 현대기아차>

기네스 기록 도전에 사용된 니로 EC는 웨인 저디스(Wayne Gerdes)와 로버트 윙어(Robert Winger)가 운전했으며, LA시 시청부터 뉴욕시 시청까지 5,979km을 주행하는 동안 4.1회 주유시 주유량에 해당하는 총 183.6리터의 휘발유만을 사용했다.


이번 기록 연비인 32.56km는 니로 EX의 미국 공인 복합연비인 20.83km보다도 무려 56.3% 높은 수치이다.
니로의 신기록 달성과 관련해 오스 헤드릭(Orth Hedrick) 기아자동차 미국법인 상품 담당 상무는 “니로의 기록 수립 소식에 매우 기쁘다”며 “이번 성과는 자동차의 뛰어난 디자인과 실용성이 연비와 양립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미국 시장에 내년 초에 출시될 니로는 총 5가지의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기본 트림인 LX와 EX는 미국에서 복합연비 20.83km/ℓ(49mpg)로 인증 받았으며, 연비 모델인 FE는 복합연비 21.26km/ℓ(50mpg), Touring 모델은 복합연비 18.23km/ℓ(43mpg)로 인증 받았다. 이 외에도 런칭 기념 한정모델도 일부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2011년 K5 하이브리드로 미국 48개주 1만2710km를 완주하며 평균 연비 27.46km/ℓ를 달성해 기네스 세계 기록을 수립한 바 있다.

[환경미디어 권희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