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기후센터, 동남亞 등 기후변화 대응인력 '맞춤형 양성'

태국-미얀마서 ‘2017년도 찾아가는 해외현지 클릭 교육·훈련 워크숍’ 진행
박원정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6-16 10:31:02
△APEC 기후센터의 ‘2017년도 찾아가는 해외현지 클릭(CLIK) 교육·훈련 워크숍’ 1차가 태국 방콕에서 열렸다. <사진제공=APCC> 

 

APEC 기후센터(원장 정홍상, APCC)가 동남아시아와 그 주변국가의 기후예측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섰다.

  
APEC 기후센터는 센터가 개발·운영하고 있는 수요자 맞춤형 온라인 장기(계절)기후 예측정보 시스템인 클릭(CLIK)의 활용을 도모하기 위한 ‘2017년도 찾아가는 해외현지 클릭(CLIK) 교육·훈련 워크숍’을 2017년 6월 7일(수)부터 9일(금)까지 ‘태국 기상청 내 교육장’과 6월 14일(수)부터 16일(금)까지 ‘미얀마의 관개용수 활용·관리국 내 교육장’에서 각각 진행했다.

 

태국 기상청 내 교육장에서 열린 ‘제 1차 찾아가는 해외현지 클릭 교육·훈련 워크숍’에는 태국, 말레이시아 그리고 캄보디아, 라오스 등 동남아시아의 4개국 기상청에서 온 교육생 15명이 참가했다. 또한 미얀마의 관개용수 활용·관리국 내 교육장에서 열린 ‘제2차 찾아가는 해외현지 클릭 교육·훈련 워크숍’에는 미얀마, 방글라데시, 부탄의 3개국 기상청 및 기후예측 관련 정부기관에서 온 교육생 15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미얀마에서 열린 2차 워크숍.

특히 이번 워크숍에 참가한 태국, 말레이시아 그리고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국가를 포함한 방글라데시와 부탄 등 인근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의 교육생들은 APEC 기후센터가 개발한 수요자 맞춤형 온라인 기후예측정보 시스템인 '클릭'을 활용해 해당지역의 장기기후(계절, 3개월~6개월)를 예측하는 기법에 대해서 APEC 기후센터의 연구진으로부터 직접 전수 받았다.   

 

APEC 기후센터는 이번 해외현지 교육 워크숍을 통해 동남아시아와 인근국가인 태국,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및 라오스, 미얀마, 방글라데시와 부탄 등 7개국의 기상청과 기후예측관련 정부기관들이 해당지역의 장기기후 예측을 위한 전문 인력을 자체적으로 양성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APEC 기후센터의 정홍상 원장은 “APEC 기후센터의 수요자 맞춤형 온라인 장기기후 예측정보시스템인 클릭을 활용해 이들 개도국들은 해당지역의 자연 및 지리적 특성을 반영한 신뢰성 있는 장기기후 예측정보를 손쉽게 생산 할 수 있다”며 “이러한 장기기후 예측정보를 통해 이상기후에 의한 홍수나 가뭄발생 등과 같은 재해·재난 발생에 대비할 수 있어 동남아시아 국가를 포함한 인근의 아시아·태평양 개도국들은 기후변화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PEC 기후센터는 수요자 맞춤형 온라인 장기기후예측정보 시스템인 클릭(온라인 주소: http://clik.apcc21.org)을 지난 2008년 개발해 센터의 홈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에 서비스하고 있다. 이 수요자 맞춤형 온라인 장기기후예측정보 시스템인 클릭을 이용해 아시아·태평양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 개발도상국의 사용자는 기후모델(기후의 시간변화를 물리법칙으로 컴퓨터에 입력하여 기후를 예측하는 방법), 예측변수, 예측지역, 분석기법 등을 직접 선택하여 자신이 원하는 장기기후 예측정보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기후정보의 분석을 위한 기반 장비와 시설이 부족했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기후정보 수요자는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해 손쉽게 원하는 형태의 아·태 지역의 장기기후 예측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