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현대차 정몽구 재단, 취약계층 힐링교실

보호대상 아동 등 3000명에게 산림치유캠프 운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9 10:25: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국립산림치유원 등 산림복지시설 5곳에서 보호대상아동, 교통사고 피해가정과 순직·부상을 당한 소방관·경찰관 가정 등 3000여 명에게 ‘온드림 숲 속 힐링교실’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 온드림 숲 속 힐링교실 <제공=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10월 25일까지 국립산림치유원(경북 영주·예천), 국립횡성숲체원(강원 횡성), 국립칠곡숲체원(경북 칠곡), 국립장성숲체원 (전남 장성), 국립대전숲체원(대전 유성)에서 각각 제공(총 19회)된다.

특히 보호대상아동은 건강한 사회인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금융· 학업·진로 관련 전문 교육을, 취약계층 가정은 미래 설정 및 긍정적 사고 향상을 위한 비전 설계 교육과 부모자녀 관계 개선 전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캠프는 진흥원이 현대차 정몽구 재단, 한국아동복지협회와 지난 1월 체결한 ‘보호대상아동 및 취약계층 대상 산림치유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국립산림치유원 치유효과분석센터가 힐링교실에 참여한 보호대상 아동(1104명)을 대상으로 한 효과성 분석에 따르면, 힐링교실 참여 후에 청소년 탄력성 점수(4.32점)와 대인관계 점수(2.58점)가 각각 향상됐다.

이창재 원장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협력해 보호대상아동 힐링교실을 운영한지 벌써 만 6년이 됐다”면서 “앞으로도 공익재단과 협업을 통해 산림복지 소외계층에게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