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식물검역 국제기준 아태지역 워크숍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03 10:19: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검역본부’)는 9월 2일부터 6일까지 부산 크라운하버 호텔에서 아태지역 식물검역 전문가 및 유엔식량농업기구(FAO)/국제식물보호협약(IPPC) 관계자가 참여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 워크숍은 2006년부터 우리나라에서 개최하여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하였으며, 한국, 호주, 뉴질랜드, 중국, 일본 및 아시아 지역 20개국 전문가들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국제식물보호협약(IPPC)에서 마련 중인 '식물검역 국제기준 초안'을 검토하고 아태지역의 의견을 수렴하여 제출할 예정이며, '2020년 세계 식물건강의 해'아태지역 행사 추진계획도 마련된다. 
  
특히, '식물위생조치 소독처리 사용요건'은 수입 농산물 검역을 위한 중요한 수단임을 감안하여 한국의 입장이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하는 한편,
   
세계 식물건강의 해 관련 식물검역 국제 컨퍼런스 개최, 포스터 및 사진 전시, 검역 우수사례 발표 등 세부 행사 추진계획 마련에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특정지역에서 병해충 발생에 대한 상황 판단기준, 식물검역 관련 신규 용어 등도 논의된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국제기구와 협력하여 식물검역 국제기준과 국제식물보호협약(IPPC) 활동 방향에 한국의 입장이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며, 아시아 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한 검역기술 연수 등 식물검역 능력이 향상되도록 국제농림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