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러 항로표지 당국 간 협력 강화한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31 10:18: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1월 4일부터 8일까지 서울 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제28차 극동전파표지협의회(FERNS) 회의’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극동전파표지협의회는 2000년 12월 정부 간 협정에 따라 동북아시아 해역에서 선박의 안전 항해에 필요한 위치정보를 전파로 제공하는 ‘항로표지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과 항로표지 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되는 회의이다. 이 회의는 회원국에서 순번제로 개최되며, 지난해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어 올해는 서울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극동전파표지협의회 회원국인 한국, 중국, 러시아 대표와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임원 및 국내 전문가 등 총 28명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위성항법시스템 고장 시에도 중단 없이 위치·항법정보를 제공해 선박의 안전한 항해를 지원하는 ‘지상파항법시스템’ 개발현황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러시아와 양자협의를 통해 1990년대부터 운영되고 있는 ‘장거리무선항법시스템’의 운영체계를 개선해 동해 전역을 포함해 북서태평양 지역까지 확대되는 새로운 ‘한·러 협력망’ 구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과는 황해에서의 선박항해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의 R-모드 기술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공동 실해역 실험장(테스트베드) 구축 등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극동전파표지협의회 회의를 통해 동북아시아지역 선박항해 안전을 위한 기술협력 및 정보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