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이장우 의원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필요"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도 부부·형제 등 친인척 대거 정규직 전환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23 10:15:33
  • 글자크기
  • -
  • +
  • 인쇄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사진)은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국감에서 "나머지 기관도 정보를 공개하고 친인척 관계를 8촌까지 확장하면 (채용 비리가) 더 드러날 것"이라며 "공기업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 가운데 기존 임직원 친인척 21명이 포함됐다. 유형별로는 부부관계가 10명으로 가장 많고, 자녀 3명, 그 외 친인척 8명 등이다.

 

이 가운데 1급의 한 직원 아내는 지난해 9월 비정규직으로 채용됐다가 1년도 채 안 돼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국립생태원에서도 기존 직원의 친인척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최근 3년간 210명의 비정규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이 중 8.6%인 18명이 기존 직원의 4촌 이내 친인척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국립생태원은 "부부관계에 있는 직원 15명 중 9명은 입사 후 결혼했기 때문에 가족 채용과는 차이가 있다"고 해명했다.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도 정규직 전환 70명 중 1명이 재직 직원의 가족으로 밝혀졌다.

환경부 산하에 10개의 공공기관이 있지만, 이날까지 관련 자료를 공개한 기관은 3곳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란 정부정책의 틈을 타 기존 직원들이 부인, 동생, 자녀들을 대거 채용하며 나눠 먹은 것"이라며 "청년들이 수백대 1의 경쟁률 뚫고 공기업에 입사하려고 노력하는데 이런 것을 보면 상심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