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치유로 스트레스 ‘훨훨’

국립산림치유원, 장기체류 산림치유프로그램 운영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6 10:0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숲치유프로그램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일상에서의 스트레스를 산림치유로 해소하는 수요자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장기형(1주∼1개월) 산림치유프로그램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기간 숲에서 머물면서 다양한 산림치유 활동을 통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 근력 강화와 우울증 감소 등 산림치유효과를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이 숲에서 1주일 이상 머무르며 산림치유를 경험할 수 있는 ‘장기체류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숲속의 다양한 치유인자를 활용해 산림치유를 체험하는 것으로, 인체의 면역력과 근력을 강화하며 우울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프로그램은 '다스림 숲나들이(해먹 명상)', '가든 테라피(맨발 걷기)', '숲을 담은 차(다도)', '숲을 헤엄치다(물 치료)', '다스림 명상(명상)' 등이다.

이에 따라 7일 이상 숲에 머무르며 다양한 산림치유활동을 하는 ‘숲속힐링스테이(상시운영)’를 비롯해 7일 이하로 운영되는 ‘미니멀라이프(8월1∼31일)’, ‘숲속힐링스테이 체험의 날(8월23∼25일, 10월3∼5일)’ 등으로 나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산림치유원 누리집(홈페이지, daslim.fowi.or.kr)을 확인하거나 산림치유원 고객만족팀(054-650-3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고도원 산림치유원장은 “장기 체류형 산림치유 활동은 숲에서 운동과 심신의 정화를 할 수 있어 건강 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장기산림치유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