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풍수해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6 09:5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는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재난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풍수해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 24시간 운영체제에 돌입한다.

 

▲ 15일 강동구청 성안별관 4층에서 열린 풍수해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 현장 <사진제공=강동구>

컨트롤타워를 중심으로 주관.실무부서를 명확히 지정해 신속히 위기관리에 대응하고 민관 합동 재난대응체제를 구축해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예기치 못한 기상이변으로 올해도 집중호우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구는 사전조치로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2개월 간 수방시설과 수해 취약지역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했다. 빗물펌프장 3곳, 수문 17개소, 육갑문 4개소, 고덕천 제방 및 산책로 등에 대한 현장 점검 및 정비를 완료하였으며, 본격적인 우기에 접어들기 전인 6월까지 하수관로와 빗물받이 준설 작업을 끝마쳐 침수 피해에 대비할 계획이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개소식을 갖고 지역 내 풍수해 대책을 총괄하며 자체 산하기관 재난응급대책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분야별 총 13개 반으로 편성, 태풍, 집중호우 등 기상상황에 따라 주의.경계.비상의 3단계 24시간 근무체제로 운영된다.

 
재난안전대책으로 풍수해 대비 주민 행동요령을 사전에 홍보하고 기상특보 발생 시 침수취약시설 세입자 및 건물주에게 문자발송을 통한 상황전파, 기상상황과 대피소 및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또한, 풍수해로 인한 피해 발생 시 피해신고 및 복구지원 등을 안내한다.


풍수해에 대비한 교육 및 훈련도 진행된다. 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13일에는 풍수해 담당직원과 유관기관 및 공사장 현장관계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재난 대비 풍수해 교육을 진행하였으며, 오는 23일 성내빗물펌프장에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13개 실무반, 유관기관, 민간 자율방재단 등이 참여해 수해 예.경보 발령, 펌프장 실제 가동 등 방재훈련을 실시해 철저한 사전 대비체제를 구축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매년 발생하는 여름철 자연 재난을 피하기는 어렵지만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민들도 자신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주택 내 하수구, 배수구 등을 미리 점검하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