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 항공기’, 평균 지연시간 52분으로 승객 불편 유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15 09:56:1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2018년 이후 12만2691편의 국내선 항공기가 지연됐고, 평균 지연시간이 52분에 달해 많은 승객 불편이 유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한국공항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총 130만7666편의 국내선 항공기가 운항됐으며, 이 중 6%에 해당하는 12만2691편이 지연된 것으로 밝혀졌다.

 

▲ 공항별‧연도별 항공기 지연 현황(단위:편) <출처=한국공항공사 제출자료, 송석준 의원실 재구성>


지연 횟수를 기준으로 보면, 제주공항의 지연항공편은 총 6만4594편으로 전체 지연항공편의 52%에 달해 제일 높은 횟수를 기록했다. 지연항공편의 절반 이상이 제주공항에서 발생한 것이다.

제주공항에 이어 ▲김포공항이 3만4563편으로 전체의 28% ▲김해공항이 1만48편으로 전체의 8%, ▲청주공항이 4445편으로 전체 지연항공편의 4% 순이었다.

공항별 전체 항공 운항편 대비 지연율의 경우 제주공항과 군산공항이 11%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청주공항 9%. 광주공항 8%, 김포공항 8%가 뒤를 이었다.

 

▲ 공항별‧연도별 평균 지연 시간(단위:분) <출처=한국공항공사 제출자료, 송석준 의원실 재구성>


이들 전체 공항의 평균 지연시간은 52분에 달한다. 지연항공편 중 평균 지연시간이 가장 긴 공항은 청주공항으로 평균 58분 지연됐으며, 가장 짧은 곳인 사천 공항도 39분이나 지연됐다. 긴 지연시간으로 인해 승객 불편이 유발되고 있는 것이다.

항공사별 항공편 지연율은 에어서울이 12%로 가장 높았다.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진에어가 10%로 뒤를 이었으며, 대한항공, 에어부산, 에어프레미아도 7% 지연율을 보였다.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항공 등 운항 편수가 적은 항공사들은 1%의 지연율을 보였다.

항공편 지연의 가장 큰 원인은 A/C접속(항공편 연결문제)으로 밝혀졌다. A/C접속으로 인한 지연항공편은 10만9474편으로 전체 지연항공편의 88%에 달한다. 기타 항공편 지연 원인으로 기상이 5191편으로 전체의 4%, A/C정비가 2580편으로 전체의 2%로 비교적 소수였다. A/C접속 지연의 주요 원인으로 항공사의 무리한 비행스케줄 편성, 혼잡한 공항 항공 교통 문제 등이 꼽힌다. 하지만 공항의 교통 혼잡, 탑승지연 등 여러 가지 이유가 A/C 접속 지연의 원인으로 지적되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한 가지 문제만이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송 의원은 “장기간 연쇄적으로 비행시간이 지연되는‘지각 항공기’ 때문에 승객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항공 교통 혼잡도 완화와 A/C 접속 지연을 줄이기 위해 항공사들의 여유로운 항공편 편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항공사도 공항 교통 혼잡도로 인한 항공기 지연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도록 별도 기준 수립 등 잦은 항공 지연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